맥맹에게는 이런 정보가 얼마나 좋은 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가지고 싶어서 찾던 앱들도 여럿 보입니다. ^^;; 영문이라 한글을 사용하는 저희에게는 잘 맞지 않는 경우도 있습니다.

2014-01-13 맥에 유용한 앱 21개
http://brickftp.com/post/1970045-21-mac-apps-we-use-every-day

1. Alfred

2. Bartender

3. SizeUp

4. iTerm2

5. VLC (동영상 플레이어)
- 개인적으로 저는 플레이어를 추천합니다.

6. The Unarchiver

7. Transmit

8. TimeMachineScheduler

9. Skitch

10. F.lux

11. Bootchamp

12. HyperDock

13. Caffeine (모니터 계속 켜놓기 - 맥북 등에서 모니터 절전을 임시로 해제할 필요가 있는 곳에 편리)

14. Mou

15. Visits

16. Github (개발자용. 오픈소스 프로젝트 관리)

17. Colorsnapper

18. Sequel Pro

19. Electrum

20. Live Reload

21. Bitcoin Monitor (회자되는 비트코인 등락을 알 수 있는 앱인 것으로 보입니다.)


신고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저는 맥북 초보입니다. 초보자에게는 반가운 사이트인 맥쓰사(맥쓰는 사람들, http://cafe.naver.com/inmacbook카페를 감사히 들락 거리며 사용 중입니다. ^^;;

이러던 중, 패러럴스 - Windows 7 조합을 설치하고 근래 윈도우폰7 프로그램에 눈길을 주고 보니, 어허.. 이녀석 에뮬레어터를 띄우려고 보니, 무려 2기가의 메모리를 요구하네요. 제 Windows 7에 할당된 메모리는 1기가 밖에 안되더라구요... =_=;;

페러렐스를 실행하면 설치된 OS 목록이 나옵니다. 오른쪽 버튼? 혹은 Ctrl + 마우스 버튼을 눌러서 메뉴에서 Configure 를 선택합니다. 

할당된 메모리가 저는 1기가에서 2.4기가로 올렸습니다. 2기가에서는 윈도우폰 에뮬레이터가 동작을 안하더군요. =_=;;

이상 맥북에어 - 페러렐스 에서 메모리 올리는 방법이었습니다. ^^;;

신고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저는 맥북 초보입니다. 초보자에게는 반가운 사이트인 맥쓰사(맥쓰는 사람들, http://cafe.naver.com/inmacbook카페를 감사히 들락 거리며 사용 중입니다. ^^;;

이러던 중, 패러럴스 - Windows 7 조합을 설치하고 근래 윈도우폰7 프로그램에 눈길을 주고 보니, 어허.. 이녀석 에뮬레어터를 띄우려고 보니, 무려 2기가의 메모리를 요구하네요. 제 Windows 7에 할당된 메모리는 1기가 밖에 안되더라구요... =_=;;

페러렐스를 실행하면 설치된 OS 목록이 나옵니다. 오른쪽 버튼? 혹은 Ctrl + 마우스 버튼을 눌러서 메뉴에서 Configure 를 선택합니다. 

할당된 메모리가 저는 1기가에서 2.4기가로 올렸습니다. 2기가에서는 윈도우폰 에뮬레이터가 동작을 안하더군요. =_=;;

이상 맥북에어 - 페러렐스 에서 메모리 올리는 방법이었습니다. ^^;;

신고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맥 초보자로 벌써 1년 가까이 되어 갑니다. 맥미니 > 맥북프로 > 맥북에어 까지 이것 저것 체험하면서도 여전히 모르는 것이 많고, 그러다 보니 불편한 것이 많습니다. 아이폰 앱을 개발하겠다고 하는 동기가 아니었다면 그저 단순하게 IBM PC에 윈도7을 설치하고 Visual C++, 윈도우 모바일(폰) 개발에 전념하고 있을 겁니다.. ^^;;

그러던 중, 지난 4월에는 아이패드를 질렀습니다. 가장 큰 이유 중에 하나는 아이패드를 소개하면서 나온 앱 중에 iDisplay라는 앱 동영상이 눈길을 끌었기 때문입니다.


현재 맥북에어의 좁은 모니터를 넓혀줄 수 있다는 점이 눈길을 끌었고, 잘하면 아이패드도 애플의 킬러 디바이스가 되겠다는 생각을 지름신?이 저에게 알려 줬고 그 틈을 노렸습니다. 그렇게 아이패드를 우여곡절 끝에 구매하고 받자 마자, 곧바로 iDisplay 앱을 질렀습니다. 100만원 아이패드에 비하면 5천원 앱은 아무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


그러나 실망이었습니다. 이유는 반응속도 입니다. 약 3초 이상 반응속도가 느렸습니다. ㅠ,.ㅠ;;; 도저히 사용이 불가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한달여가 지났습니다. 실제 xcode에서 개발을 하다 보니, 기존 참고할 소스 확인하기에는 제 맥북에어가 좁았습니다. 다시 iDisplay를 설치하고 연결을 하니, 오호 그동안 반응속도가 좀 빨라 졌습니다. 그나마 위안을 가지고 그렇게 만족을 하면서 사용하던 차에, 사무실 동료가 Air Display라는 앱을 소개 받았습니다.

이녀석은 $9.99로 iDisplay 보다 두배나 비싸더군요.

iDisplay. $4.99
개발사 홈페이지 : ShapeServices
앱 다운로드 : iTunes
장점
- 아이폰, 아이패드 어플이 존재
-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
단점
- 반응속도가 개선되었으나, 아직 느림


Air Display, $9.99
개발사 홈페이지 : Avatron Software
앱 다운로드 : iTunes
장점
- 반응속도가 상대적으로 빠름
- PC에서 어플을 실행할때만 서브모니터를 연결함.
단점
-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

일단 저는 iDisplay 보다는 두배나 비싸지만 Air Display 에 손을 들어주고 싶습니다. 그것은 무엇보다도 반응속도의 빠름과 서브모니터를 연결시에만 확장해주는 기능이 마음에 드네요. 기존 iDisplay 를 사용할 경우 서브모니터가 연결되지 않더라도 리소스에 잡혀 있어서 마우스 포인터가 종종 사라지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

아무리 좋은 아이패드라고 하더라도 업무시간에는 쓸데가 없습니다. 쓸데가 없다기 보다는 아직 쓸일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이런 경우 아무리 밧데리가 10시간이라고 한들 무슨 소용입니까? ^^;;

iDisplay가 됐건 Air Display가 됐건 아이패드를 서브모니터로 활용할 경우에 동영상을 본다든가 하는 미려한 작업은 아직 무리가 있습니다. 다만 단순하게 확장해서 텍스트 뷰어나 개발자의 경우 소스 코드 페이지를 몇개 이쪽으로 옮겨서 디버깅을 하거나 참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8 | 3.9mm | ISO-125 | No flash function | 2010:05:26 14:27:56

저는 Mixero라는 트위터 클라이언트와 네이트온을 실행해 놓고 있습니다. xcode를 실행할 경우에는 참조할 코드를 이쪽으로 옮겨 놓구 사용하기도 합니다. 회의시에는 구글 캘린더와 동기화 하여 스케줄을 관리합니다. 아이패드도 슬슬 업무용으로 전환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만들어서 이녀석과 친해지시길 바랍니다. ^^;;
신고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좋은 후기 잘 보았습니다.

    iDisplay 와 AirDisplay 중에 고민하고, 여러 동영상을 보았는데 실제 구동하는 동영상 보다는 '간단하기 그지 없는' 기능들을 맛뵈기 식으로 보여주는 것에 좀 아쉬운 구석이 있기는 합니다.
secret

맥의 차세대 OS가 8월 28일 출시되었습니다. Snow Leopard 라고 합니다. 버전번호는 10.6, 기존 최신 버전은 10.5 였습니다.(이름은 모르겠네요.. ^^)

저는 메일을 보고, 지난 26일 주문을 했습니다. 기본 64비트 운영체제라는 말이 있던데, 솔직히 비스타처럼 설치 디렉토리가 64비트, 32비트 따로 있는 것도 아니고 머가 달라진 것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맥 초보이다 보니까..

약 45분간의 업데이트 시간을 끝내고, 저도 모르게 버전업은 되었습니다. (맥북프로 13인치 2.26GHz 4GB) 어느 프로그램에서 작업표시줄에 32비트라고 적혀져 있던데, 머가 바뀌었는지 알아봐야 할 거 같습니다.

일단 중요한 것은 사파리에서 이미지 등록은 여전히 안된다는 것입니다. ^^;; 그래서 파폭으로 옮겨 재등록 중입니다.

아직 정식버전이 출시되지 않았지만 Windows 7에 대항할 최고의 OS라고 하는데, 해킨토시를 사용하지 않는 이상 둘의 경계는 거의 구분되어 있기 때문에 경쟁자라고 하기는 좀 그렇네요.. ^^;;

아래의 기사는 Snow Leopard와 Windows 7의 특징 5가지를 들면서 경쟁구도를 말하네요. 별 이해는 안가는.. ^^;;

 http://www.idg.co.kr/newscenter/common/newCommonView.do?newsId=58597

신고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