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5월 말일께, 회사 레저 휴가때 와이프랑 같이 동네 뒷산(수리산)을 올랐습니다. 그동안 말로만 산한번 타자 타자~ 하다가, 내 인생 처음으로 사본 등산화가 얼마나 편한지 확인하기 위해서 점심녁에 등산을 하고, 하산 후 막걸리 한잔(캬~~) 걸치고 집으로 가 푹 쉬었습니다.

무리한 몸놀림?으로 쉬고 있는데, 회사 동료 @zhato로 부터 전화... "나 미쳤나봐.. 수원에서 광명까지 자전거로 달렸어~~" 졸린 마음에 "그게 어쨌다고?" 였는데, 일어나 생각해보니... 그 정도 거리면 우리집에서 회사까지 거리(자가용으로 약 20km)와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오~~ 괜한 승부욕!!

자동차로 20km라 @zhato에게 "20km 한시간에서 한시간 반 사이에 가능해?" 라고 했을때, "가능하다"는 답변을 듣고서... 빠짝 달려보고 싶다는 충동을 느끼는 이유는 멀까요? =_=;;

[출처 : 네이버 지도 중 자전거 도로]

실제 이동거리가 얼마나 되는지 알아보았습니다. 오.. 네이버에 자전거 전용도로 길이 있더군요~~ ^^;; 출발지는 산본역 > 금정역 근처 안양천 자전거 전용도로 > 도림천 자전거 전용도로 > 보라매공원 > 보라매병원 앞 회사...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기대보다 8km 정도 거리가 더 늘었습니다. 안양천이 참 굽이졌고, 도림천하고 이어진 길이 참 많이 위쪽에서 만나네요.. =_=;;;

자전거로 약 1시간 56분... 2시간이네요. 보통 제가 6시 30분에 일어나는데 6시 정도로 앞당기면 사무실에 8시 30분 정도에 도착!! 승산이 있는 게임인 것 같습니다만, 웁스... 제가 원한 거리는 1시간 30분 이내의 거리입니다. ㅠ,.ㅠ;;;

이미 자전거도 샀고... (괜히 샀어 괜히 사~~) 이를 어쩌나... ㅠ,.ㅠ;;
현재 당위성을 찾고 있습니다. 수영때문이지만, 5시 30분에 일어나는 것이 요새들어 부쩍 힘들다는 것과... 1시간 30여분 자전거를 타면 수영만큼의 운동량은 확보할 수 있을거라는 자신과의 설득... 출퇴근 총해서 약 3시간 자전거를 탄다는.. 카카카... 미친다... ㅠ,.ㅠ;;

4대강도 이미 시작해서 돌이킬 수 없다는 누구의 말도 있듯이, 이미 엎질러진 물... (맞는 비유인가? =_=;;) 못해도 체력은 키울 수 있겠죠??? ^^;; 올 가을에는 아침저녁 안양천을 따라 회사로, 집으로! 한번 달려 보렵니다.

신고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인터넷 지도가 무선랜의 기능과 어플의 힘으로 점점 더 강력해 지고 있습니다. 소비자인 저희의 입장으로써는 환영할 만한 노릇입니다.


이번에 업데이트된 네이버 지도 앱 2.0.2 버전의 실행 동영상입니다.

특이할만한 사항은 실시간 교통정보 조회기능과 실시간 빠른 길이라는 버튼이 추가되었다는 겁니다.

아이팟터치 OS 3.1.x 사용자의 경우, 현재위치 버그 때문에 어떻게 될지는 모르지만, 아이폰의 경우 GPS 정보를 토대로 상상해 보는 가상시나리오로는 네이게이션 기능이 충분히 되고 남음직 합니다. 게다가, 대중교통 까지 상세히 알려 주기 까지.. 대단하단 생각입니다. 다음 지도도 분발해야 할 듯 합니다.

네이버, 다음의 강력한 지도 서비스가 계속 진화 발전을 한다면... 네비게이션 시장에 또다른 변수가 생길 것이라는 섣부른 판단? 을 해 봅니다..

신고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트랙백이 하나이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네이버 지도 어플을 사용해 보니, 아직 네비로 사용하기엔 많이 부족한 듯 합니다. 일단 지도 뷰 모드가 정북향으로 고정 되어 있어, 북쪽 방향이 아닌 다른 방향으로 움직일 때 상당히 헷갈립니다. ^^
    저도 GPS 수신 기능이 추가 되었다길래 기대했었는데, 아직 갈길이 먼 것 같더군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