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상 고객(리뷰) =_=

[수령기] 정가=바가지, 에어용 전원 어댑터

by BitSense 2010. 2. 16.
반응형
전자제품을 살때 속는 한가지, "컨버전스라고 해서 항상 하나만 가지고 다닐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아이폰은 많이 쓰시는 분은 외장밧데리, 혹시 몰라 전원케이블 등을 가지고 다녀야 합니다. 그러려니 하죠? ^^;;

현존 슬림 제품의 대명사인 맥북에어도 마찬가지 입니다. 전원어댑터, 마우스, 지금은 키보드까지 들고 다니니, 슬림이란 말이 무심합니다. =_=;;

몇번 사무실에 전원어댑터를 집에 안가지고 가서, 두어시간 사용하다 데탑으로 옮겨간 적이 있어서 고민하던 차에, 지름신의 강림을 별고민 없이 영접하였습니다. ㅠ,.ㅠ;;

재고가 많아서 일까요? 익일 사무실로 날라온 애플 트레이드 노란상자. 생각보다 박스가 컸습니다. 오호?

지금 전원어탭터를 사용 중이라 아는데, 마우스만한 크기라 별다른 생각이 없었는데, 꽤 부피가 나가는 박스에 담겨져 있는 이유는 멀까요?? O_O;;

역시나 내용물은 전원어댑터, 전원케이블, 전원플러그(? 케이블 없이 곧바로 꽂아서 쓰는 공용 콘센트??) 이렇게 박싱되어 간단하네요.

애플스토어에서 샀습니다. 나름 다나왔! 네이바? =_=;; 등에서 가격검색을 해서 안보이길래 애플스토어에서 샀는데, 사고나니 검색이 되네요.. 것도 반가격으로.. 어허허.. ㅠ,.ㅠ;; (교환하고 싶어라.. 어흑..)

새것은 집으로 보내서 잘 사용 중입니다. 애플 제품을 왜 가격이 다들 그렇게 고약할까요? 허리 휘어서 못살겠네요.. =_=;;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