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3Gs 때도 그렇드니 , 결국 아이폰4도 다음달 폰이라는 누명을 또 쓸 것으로 보입니다. 이유는 이번 6월 24일 출시하기로한 아이폰4가 아이폰3Gs 예약판매 수량의 10배, 첫날 60만대 정도가 예약판매 되었고, 이로인해 독점공급업체인 AT&T의 전산장애 발생 등등의 악재의 연속으로 인해, AT&T는 급기야 추가 주문을 더이상 안받겠다고 합니다.

그리고 6월 24일 출시일을 7월 2일로 연기, 그리고 또다시 7월 15일로 연기하겠다고 발표했다고 합니다. 아직 애플스토어에서는 예약판매가 가능합니다. 물론 배송시작일은 7월 14일 부터 나간다고 합니다.

덕분에 애플의 주가는 연일 상승세라고 하는데요...

미국 출시일이 연기되면 2차 판매대상국이었던 한국은 어떻게 하라는 말인지 참... 다음달 폰이 다다음달 폰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아이폰4를 기다리는 분들께는 참 안타까운 소식이 되었네요. ㅠ,.ㅠ;;

관련 뉴스 : "또 '다음달'된 아이폰4"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0061806564930456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