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이패드를 사용하면서 특별한 문제는 없습니다만, 아쉬운 것이 필기라고 생각을 합니다. 아직은 아날로그를 좋아하는 사람인지라, 회의 등 필기가 필요한 순간 타이핑을 하는 것이 웬지 어색합니다. =_=;;


아이패드가 필기 인식 속도가 늦다는 단점 외에도 정전입력의 한계로 인해 작은 글씨는 인지가 안된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또한 필기시에도 펜 외에는 접지가 되면 안되기 때문에 살짝 어색한 자세로 글을 써야 합니다.

그러던 차에 작은 글씨도 인지가 가능한 펜을 보았습니다. 외국에서... 그리고 얼마전 이 펜을 수입해서 파는 곳이 있어서 구매를 했습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이해하기 어려운 포장 크기.. 내용물만 해서 작게 만드시는 것이 낫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겉포장을 뜯으니 더 휑하네요..

구성품은 필기구, 인식센서, 필기구 삽입용 건전지, 그리고 저 하얀 녀석은 케이스라고 합니다. 처음엔 먼가 했는데, 뒷면에 투명필름에 하얀 프린트로 CASE 라고 적혀져 있네요.. ^^;;

케이스에 이렇게 수납합니다. 색다른 수납법이죠? ㅋㅋ 욕먹을 짓인 듯 싶습니다.

기대 이상의 투박한 디자인?

1.
펜이 생각보다 큽니다. 처음에 AAA 밧데리가 들어가는 줄 알았을 정도로 두터운 펜은 옷 등에 걸수 있는 걸개 조차 없습니다.

2.
부직포를 꿰맨듯한 저 수납용 케이스는 케이스라기 보다는 그냥 밴드라고 보시는 것이 맞을 듯 합니다. 하긴 모두 하드라 굳이 보호용기에 담겨야 할 필요는 없을 듯 보인다고 말할 수 있지만, "이게 머야?" 싶은 생각이 절로 드는 첫 느낌이네요.

3.
전용 프로그램에서 동작한다는 안타까운 현실...

4.
pdf 파일이 조금 크면 계속 다운 됩니다. 60메가짜리 스티브잡스 전기를 로딩하다가 계속 다운되네요. =_=;;

이거 추천할 만한 물건이 아닌 거 같습니다. 앱도 그리 멋지지 않고, 펜의 활용도도 그리 많지 않습니다. 가격대비.. 너무하네요~~

또한 근래 나온 뉴 아이패드에는 정상적으로 포인트설정이 되지 않네요.

(어찌 어찌 하다 보니 2개월이 지난 포스팅을 이제 올리네요. 그간 바쁘게 살고 있습니다. ^^)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센스쟁이 프로그래머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지난 11월 30일 KT는 폰스토어를 통해서 드디어 아이패드 판매를 시작하였습니다. 애플에서 아이패드가 나온지 무려 6개월이 훨씬 지난 시점에서 말입니다. 그런데 좀더 재밌는 것은 한국 애플스토어에서도 동일한 날 판매를 개시하였습니다.

더 재밌는 것은 애플스토어에서는 WiFi만 판매를 하는 듯 하더니 12월 1일 즈음 3G+WiFi 모델도 판매를 개시하였습니다. 그리고 오늘 혹시나하고 폰스토어를 봤더니 WiFi 모델이 판매목록에서 없어졌습니다.

캡쳐#1. 애플스토어에서 판매하는 아이패드. KT에서 3G+WiFi라고 하는 상품을 WiFi+3G라고 해서 판매하네요. KT처럼 약정은 없고 일시불 구매만 있습니다. (출처 한국애플스토어)


캡쳐#2. KT 폰스토어에서 판매중인 아이패드 상품. 출고가가 16G 784,000원이다. 겉으로 보기에는 비슷한 가격입니다. 차이점은 KT는 아시다시피 약정을 걸고 지원금을 주고 있습니다. (출처 폰스토어)


아이패드를 애플스토어에서 파는 까닭은?
현재 한국애플스토어에서는 아이폰을 제외하고는 미국과 동일한 상품라인을 판매 중입니다. 아이패드를 판매한다는 것은 즉, 애플에서 아이패드를 AS 해준다는 소리입니다. 물론 글로벌 워런티를 적용해서 일부 기능이 고장이 날 경우 그대로 리퍼비시로 교체를 해줄 가능성이 큽니다. 그리고 애플은 제품에 1년 AS 기간을 적용해 주고, 애플케어라는 수리를 목적으로 하는 이른바 쿠폰같은 것을 통해서 2년간 연장을 할 수 있습니다. 전형적으로 애플의 정책을 따르고 있습니다. 반대로 아이폰은 한국 애플스토어에서는 판매하지 않습니다. 결국 애플이 아닌 다른 AS센터와 계약을 해서 진행하는 형태로 삐딱한 AS망을 구축 중입니다. 현재 미국 애플스토어는 아이폰까지 판매 중입니다. 우리나라만 애플스토어에서 아이폰을 판매하지 않고 있습니다. =_=;;

판매가격이 같은 것도 아니고 비슷한 이유는 무엇인가?
KT에서 말하는 것으로 따지면 출고가겠죠. 판매가격은 KT가 월등히 더 쌉니다. 이유는 KT는 이른바 보조금을 지원하면서 24개월 약정으로 묶고 있고, 애플은 약정은 없지만 일시불로 제품 가격을 구매해야 합니다. 물론 카드할부는 되겠죠.. ^^;;
그렇다면 왜 출고가/판매가가 동일 상품인데도 다른가? 아시겠지만 그것은 수입하는 업체가 틀리기 때문입니다. 한국 애플스토어가 수입을 해서 KT에 보급을 하는 것이 아니고 KT가 직접 수입을 하기 때문인데요, 주요한 요인은 바로 환율입니다. 아이패드는 모두 미국달러를 기준으로 구매를 하게 됩니다. 그래서 최초 예상된 출고가 보다 실제 출고가가 낮아진 이유는 근래에 환율이 많이 하락했기 때문입니다. 결과적으로 저희에게 좋게 되었지만 반대인 경우도 종종 있네요.

우리에게 유리한 가격 조건은 무엇인가?
하나 마나한 얘기지만, 사용 용도를 생각하셔야 겠습니다. 애플이 만든 아이패드는 화장실용 이북리더 입니다. 집이나 회사 등, 고정된 곳에서만 사용할 것이라 생각을 한 모양입니다. 이건 어디까지나 최초 포지셔닝입니다. 그래서 한손으로 들기에는 무게도 무거웠던 겁니다. 그리고 최초 출시된 모델은 WiFi였습니다. 하지만 그렇게 사용하기에는 애플이 아이패드를 너무나 잘 만들었습니다. 혹시나 밖으로 들고 나가고 싶은 사용자를 위해서 3G모델도 출시를 했습니다.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사용하기에는 3G+WiFi 모델을 사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KT에서 판매하는 모델에 눈길이 쏠립니다. (아이패드 실제 요금표 참조. 캘빈아이 블로그)
저처럼 집과 회사에서만 사용하는 경우에는 WiFi 모델로도 충분합니다. 혹시 아이폰을 제외한 테더링이 가능한 스마트폰이나 피처폰이 있는 경우에는 더욱더 강추를 합니다.
다만, 3G 모델만이 가지고 있는 기능이 있습니다. 그것은 GPS 기능이 주인데요. 곧 아이패드용 네비게이션이 나오는 것은 자명한 사실입니다. 그렇다면 GPS는 요긴하게 쓰일 물건입니다. ^^;;

내년 2월 아이패드2 모델 생산? 4월 출시? 이건 머?
애플은 이시다시피 맥OS를 탑재한 PC 등을 생산하는 하드웨어업체입니다. 그들의 새 모델 발표 주기는 1년 내외 입니다. 아이패드는 지난 4월에 출시되었었습니다. 그래서 정식 출시일은 내년 4월 즈음이 될 것입니다. 제가 아이패드를 손에 넣은 것이 지난 5월 경입니다만.. ^^;;
그 스케줄 상으로 보면 당연히 4월 이전에 모델이 생산되기 시작해야 한다는 소리입니다. 이부분도 구매에 참조하시길 바랍니다. 스펙이 한층 보강되고 얇아졌다고 합니다만... ^^;; 물론 스펙 자체는 루머일 수 있습니다.(아이패드2 출시설 관련 기사. ZDNet)

여전히 문제는 AS?
애플이 고객이 만족하는 제품을 만드는 것에는 이견이 없습니다. 다만 고객이 만족하는 AS는 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물론 우리 정서상의 맞지 않는 부분이라 그런 것일 수도 있습니다. 며칠 사용하다 문제가 생긴 제품을 왜 새제품으로 안바꿔 주고 리퍼제품?(우리는 중고 수리 후 재판매 제품으로 인지를 하고 있습니다)으로 주느냐 입니다.
저도 이런 정책에 대해서는 그다지 달갑지 않습니다. 그런다고 해서 많이 손해날 것도 아닌 거 같습니다. 다만 이렇게 할 경우 제품의 단가가 올라가겠죠. 애플도 역시나 영리 업체기 때문에 이런 보상율을 적용하게 된다면 지금보다는 좀더 비싼 제품들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애플케어는 129,000원에 겨우 1년간 연장해 주고 있습니다. 여러가지 문제가 얽힌 아이패드 당신의 선택은 지금 당장인가요? 아니면 내년 4월인가요?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센스쟁이 프로그래머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2010년 11월 30일, 드디어 KT는 아이패드를 정식 출시하였습니다. 애플스토어도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를 시작했습니다. 후발주자인 갤럭시탭이 고가의 정책(저는 120만원 정도로 알고 있지만, 실제 기기 가격은 995,000원이고, SKT의 기본할인 + 약정 금액에 따라 실제 부담가격은 틀려 집니다. 가격표 참조^^)에 견주어 좀더 저렴한 금액?으로 찾아온 아이패드 입니다.(가격표 참조)

애플스토어 아이패드 광고용 배너(출처 애플스토어)


평균적인 두 제품의 비교시(비교 블로그 참조) 휴대성 및 DMB 같은 지역서비스 에서는 갤럭시탭의 승리, 그 외 전체적인 기능은 아이패드의 승리?? 머 이 정도로 요약될 듯 합니다.

아이패드는 모양은 아이팟터치의 확장이지만 아이폰과는 다른 길을 갔고, 갤럭시탭은 갤럭시S/K/U의 확장판이라고들 합니다. 실제로도 그렇습니다. 심지어 전화기능도 있으니까요!!! ^^;;

지난 10월 18일 애플의 스티브잡스 성님은 "7인치 타블렛은 나오는 즉시 사망이다. 아이패드 미니는 루머다"(관련 기사)라고 확실히 잘라 말했습니다만 유수의 분석전문가들은 오히려 잡스 성님의 말에 반대하여 그의 생각이 틀렸다고 말하였고, 이를 뒷받침하는 반증으로 갤럭시탭이 선전을 하고 있습니다.

왜 잡스 성님은 유독 아이패드의 9.7인치를 강조하였고, 7인치에 대해서 악담을 했을까요? 덕분에 2011년 7인치 아이패드는 기대하기 힘들 것 같은데요. 나름대로 저의 생각을 적어 보았습니다.

현재 애플스토어에서 판매 중인 아이패드 와이파이형 모델. 3G모델까지 함께 판매를 하고 있다. (출처 애플스토어)



1. 컨텐츠 소모품, 가독성이 중요하다?
왜 잡스 성님은 7인치에 대해 미련을 버렸을까? 갤럭시탭과 아이패드는 7인치, 9.7인치로 틀리지만 해상도는 거의 비슷합니다. 1024x600, 1024x768 입니다. 그렇다면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동일 크기의 글자라면 갤럭시탭이 훨씬 작게 보일 겁니다. ^^;; 즉, 컨텐츠 소비형 디바이스 촛점에서 본다면 글씨 크기는 곧 가독성과 직결됩니다. 가독성은 컨텐츠 소비의 중요한 몫을 차지합니다.
글씨 크기의 중요성을 잡스 성님은 아이폰3GS와 4G에서 확실히 알려 줍니다. 4G에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사용하여 4배의 해상도를 끌어올렸음에도 불구하고 글자 크기는 동일하게 유지했습니다. 해상도가 올라가면 거기에 맞게 글씨 크기등을 조정하면서 UI가 변하는 것이 일반적입니다. 하지만 잡스 성님은 동일 글자 크기를 유지함으로 좀더 미려하고 선명한 글자를 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사람이 읽기에 알맞은 글자 크기가 있습니다. 그렇다고 갤럭시탭이 글자 읽기가 허접하다는 소리는 아닙니다. ^^;;

2. 단편집을 활용한 새로운 디바이스의 탄생, 결국 가독성?
처음 아이패드에 대한 사람들의 기대는 단순했습니다. 아이팟터치의 확장판? 정도 였습니다. 하지만 아이패드의 실상은 아이팟터치와 비교할 수 없는 전혀 새로운 디바이스의 탄생이었습니다. 덕분에 기대이상의 선전을 하게 됩니다.
기업들도 앞다투어 관련 앱들을 출시하기 시작했습니다. 아이패드는 단순 컨텐츠 소비형 디바이스가 아니었습니다. 기존 모바일의 틀을 깬 기존의 신문이나 미디어 매체 등을 위협할만한 그 무엇인가가 있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단편집입니다. 아이폰/아이팟터치 등 협소한 모니터와는 달리 넓직한 화면을 웹페이지 처럼 영역을 나누어서 메뉴, 컨텐츠 등을 적절히 보여줄 수 있도록 제공을 한 것입니다.
갤럭시탭도 동일한 해상도이기 때문에 가능할 겁니다. 하지만 영역을 분할하고 가독성을 살리기에는 디바이스의 크기가 조금 작습니다. 즉 가독성이 떨어질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어정쩡한 크기는 결국 다시 갤럭시S/K/U의 확장판이란 소리만 듣게 합니다. =_=;;

단편집은 아이패드의 가장 강력한 장점. 앱을 웹사이트처럼 간단히, 그리고 강력하게 꾸밀 수 있다. (아이패드앱, USATODAY 캡쳐)



3. 아이패드, 태생적인 한계? 포지셔닝!
애플은 컨텐츠를 만드는 회사가 아닙니다. 제조사일 뿐입니다. 다만 남들과 조금 다른 길을 가기에 "혁신적인 기업"이란 소리를 듣습니다. 그 혁신은 자신들의 제품을 구매한 사용자가 얼마나 자신의 물건을 잘 활용하기를 바라는 가 일 것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애플의 아이패드는 노트북을 가볍게 대체하는 수단(비록 가격은 가볍지 않지만요...)으로 노트북을 켜기에는 애매한 공간에서의 활용을 원했던 것 같습니다.
그렇기에 좀더 구조적인 영역활용을 할 수 있는 최소의 크기를 찾았을 것이고 그게 바로 9.7인치 크기에, 1024x768 해상도를 지닌 아이패드가 출현한 것일 겁니다. 7인치로 줄이는 것은 분명 가능합니다. 더 작게 줄이는 것도 가능할 것입니다. 이미 아이폰이 있으니까요.
하지만 7인치는 아이폰은 차지하더라도 아이팟터치와 충돌을 할 수 있습니다. 현재 아이팟터치가 동영상 카메라, 강력한 휴대성, 가격경쟁력 외에는 아이패드의 마력에 대해서 쉽게 어필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결론
잡스성님은 아마도 내년보다는 내후년인 2012년 쯤에 7인치의 작은 아이패드(혹자는 아이패드미니라고 명명하기도 했다)를 발표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2011년에는 이미 잡스 성님이 7인치에 대해 혹독하게 뱉은 말때문에라도 나오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하지만 해결해야할 부분이 컨텐츠 소비재로써의 가독성 확보와 아이팟터치와 비교할 수 없는 미디어 위치 확보입니다. 이부분이 충분히 갖춰져 포지셔닝이 확실히 되는 아이패드가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달고 출현을 했으면 합니다. ^^;;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센스쟁이 프로그래머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지난 며칠동안 내일패드였던 아이패드! KT가 폰스토어(http://phonestore.show.co.kr/handler/Pan-Neo1)를 통해서 2010년 11월 17일 13시를 기점으로 드디어 예약판매를 시작했습니다. 기대보다 훨씬 착한 가격으로 말이죠. ^^;;

문제는 아이폰3GS, 아이폰4 등 기존 핸드폰을 판매했을 때와 마찬가지로 가격고지를 무척 어렵게 하고 있다는 겁니다. 오로지 할인에만 촛점을 맞춰서 너는 24개월 동안 218,400 ~ 600,000만원만 내면 아이패드를 니껄로 만들 수 있어~!! 하면서 순간적인 지름신의 공격을 이끌어 냅니다. 전혀 KT 답지 않은 이런 낚시성 얄팍한 상술을 계속 지속시키는 이유가 먼지 참으로 궁금합니다.

실제 아이패드 구매가격만 표시하고 있는 요금제. 이 가격을 24개월로 나누면 월 기기할부금이 나옵니다.

친절하게 요금제는 별도 표기를 했습니다. 그래서 내가 실제 내는 돈은 얼마인지 확인이 살짝 어렵습니다.

결국 마음이 급한 분들은 전용고객센터 1577-3670이나 KT 114로 문의를 합니다. "그래서 내가 내야할 돈이 한달에 얼마요?"를 듣기 위해서 전화를 하고, 이리 저리 도는 전화를 기다려야 합니다. ^^;; 저도 경험한 바입니다.

덕분에 한눈에 알기 쉽도록 정리를 해 놓은 블로그가 인기입니다. 알아야 면장을 하고, 알아야 적은 비용으로 구매를 하죠~~ ^^;;

월 지출해야하는 비용을 계산해준 블로그가 인기입니다. ^^;; (출처:http://www.cyworld.com/guuyong/3465970)


계산시 헤깔리는 부분이 바로 부가세 입니다. 기기 할인에는 부가세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즉 해당 금액을 그대로 나누면 됩니다. 하지만 통화료, 이른바 3G 요금에는 부가세가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즉, 2G요금인 27,500원을 사용할 경우 요금할인이 12,650원 됩니다. 이 경우 단순이 한달 요금이 27500 - 12650 = 14,860원이 되는 것이 아닙니다. 통화료에 부가세가 포함이 되어 27500*1.1(부가세 포함) - 12650 = 17,600 원이 실제 한달 사용료 입니다. 이러면 차액이 2,740원이 발생하는데 2년 기간 동안 65,760원 정도입니다. 이정도면 기대했던 금액에 4개월 정도 무료 이용을 할 수 있단 소리가 됩니다.

이 비용이 그리 큰 금액은 아니지만 막상 이리 저리 계산기를 눌러본 예약고객이라면 실제 금액 지불할때 짜증이 납니다. 이 소액이 나를 속였다는 느낌을 받게 하니까요.

이런 상술을 지속적으로 펼치는 KT의 속좁은 의도가 먼지 참 궁금합니다. 현재 아이패드의 파생상품은 총 6개 입니다. 2개의 3G 요금제에 아이패드 3G 기가 종류가 3개라서 그렇습니다. 와이파이 모델은 일시불로 구매도 가능합니다. 미국 제품에 비해서는 너무 착한 가격입니다. 제 경우 미국에서 와이파이 모델을 구매대행으로 들여오는데 100만원을 훌쩍 넘게 들였으니 말입니다. 물론 기기만 놓고 본다면 싸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

이럼에도 불구하고 종종 예약판매 취소자가 발생을 합니다. 이 작은 비용에 맘이 상했단 소리입니다. 더 이상 이렇게 팔지 말아 주십시오. 고객은 판매의 대상일 뿐만 아니가 함께 해야할 동지 입니다. 무려 24개월을 함께 해야 하지 않습니까? 그리고 이분들이 바로 충성고객으로 이어져서 다음 모델도 구입을 해야겠지요. 중간에 모델을 바꿀 수도 있구요.

그러니 이런 얄팍한 낚시성 근시안 적인 상술로 고객에게 더이상 상처를 주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참고 사이트 :
사이월드 블로그(아이패드 요금 총정리) - http://www.cyworld.com/guuyong/3465970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센스쟁이 프로그래머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응형

아이패드는 사용한지 벌서 두어달이 되어 갑니다. 현재는 니콘 융이 크기가 맞아 케이스 대용으로 사용하다, 이번 지인이 미국 출장을 가서 하나 사달라고 부탁! 흔쾌히 응해 주셔서 너무 감사~!!! ^^;;

사진#1. 아이패드 케이스의 케이스 ^^;; 군더더기 없이 얇네요.


사진#2. 케이스 장착 모습. 무지 빡빡해서 등록하기 힘들었어요~~

사진#3. 가로로 뉘었습니다. 흔들이지 않고 좋네요.


사진#4. 가로 거치를 위해 걸림 부분입니다. 조금 안습입니다.

저는 사진으로 봤을때는 가죽이나 플라스틱 으로 된 케이스라고 생각했는데, 세무스타일 입니다. 세무 스타일이라 기름이나 먼지 묻는 것들이 많이 느껴지더군요. 그런데 케이스를 끼우면 잘 빠지지 않습니다. 장난아니게 꽉 끼워 집니다.

이후 Air Display로 가로 실행을 해봤는데... 참 좋더군요.. 문제는 독이 이제 사용할 일이 없어졌네요.. 어흑.. 이거 하나를 얻으니 하나가 문제군요.. ㅋㅋ

이 케이스에 대한 주위 반응은 다양합니다. "우아.. 좋다..." 부터 "엥? 이게 그 케이스야? 구리다~~" 라는 반응까지.. 세무의 느낌은 참 대단하구먼.. ㅋㅋ

반응형
블로그 이미지

센스쟁이 프로그래머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