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Surface Pro

6월 19일 한국에서 뉴 서피스 프로 예약판매를 시작한 날입니다. 과거 서피스는 눈길조차 가지 않았는데, 2016년 MS가  서피스 스튜디오가 발표하였는데, 이때 제 눈길을 끄는 디바이스가 있었습니다. 바로 서피스 다이얼이었습니다. 몇몇 국내 얼리분들이 서피스 다이얼을 서피스 프로와 연동해 보면서, 역시 서피스 다이얼2를 기대해야 한다는 결과에 잠시 잊고 살았습니다.

올해 초, 우연찮게(안봐야 했습니다...) 뉴 서피스 프로와 4096 단계의 감압센서가 있는 서피스 펜 출시 소식에 다시 호기심을 갖게 되었고... 그렇게 6월 19일 예판 시작일에 사고를 쳤습니다. 어느 동료의 말처럼, 합리적 사고, 할부로 결제를... ㅠ,.ㅠ;;

그리고 7월 13일. 이녀석에 이렇게 제 책상밑에 자리를 잡고 있네요. 바쁜 일을 좀 정리하고, 기대와 설렘으로 개봉을 해 봅니다.

samsung | SM-G935S | 1/20sec | F/1.7 | 4.2mm | ISO-250 | Flash did not fire

초기 예판자에게 함께 주는 Welcome Package과 i7 선착순 구매자에게 주는 서피스용 독, 그리고 추가 구매한 무난한 회색의 시그니처 타입커버 키보드가 저 조그만 박스에서 나왔습니다.

samsung | SM-G935S | 1/24sec | F/1.7 | 4.2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Welcome Package는 솔직히 사은품으로는 적잖은 실망입니다. 요샌 100만원짜리 핸드폰만 사도 20만원 이상의 사은품을 주는데... 200만원 가까이 하는 노트북에 사은품 금액이 10만원을 겨우 넘는다니...

samsung | SM-G935S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7sec | F/1.7 | 0.00 EV | 4.2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7:07:13 17:46:14

Welcome Package는 후면 보호필름, 젠하이저 유선 인이어 이어폰, 슬림 USB3.0 허브, 그리고 사진에는 없지만 스파이더맨 영화 예매권 1장(2인) 이렇게 구성이 되어 있습니다.

제가 사심이 가득했던 것은 서피스 독입니다. 20만원이 넘기도 하지만, 선착순으로 주는 거라... (내가 서피스가 필요한 이유를 며칠동안 세뇌한 근본적인 이유라고 해야겠네요.. =_=)

samsung | SM-G935S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4sec | F/1.7 | 0.00 EV | 4.2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7:07:13 17:49:20

그런데... 기존 제가 알고 있던 독과는 틀리네요. 크래들과 같은 거치기능은 없습니다(크래들 형태의 독은 더 비싸더군요.. 와.. O_O;;). 이거... 어댑터가 2개 생긴 듯한 이 느낌은 멀까요? =_=;;;

시그니처 커버 키보드는.... 있으면 유용하겠지만, 그 기분만 느끼기에는 너무 비싼 키보드 입니다. 아시다시피 12만원이 넘습니다. 첫 느낌은 괜찮았습니다. 키감도 그리 나쁘지 않고, 터치패드 감도도 괜찮습니다. 하지만 웬만한 기계식 키보드도 10만원 안쪽인데... 이거... 비싸다는 느낌을 계속 받습니다. 우리집은 어려서 부터 가난했었고... =_=;;

samsung | SM-G935S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10sec | F/1.7 | 0.00 EV | 4.2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7:07:13 17:51:57

키보드 구매 후에 후회하는 또다른 이유는... 서피스 펜을 사용하려면 타블렛 모드로 사용해야 하고, 그러다 보면 키보드를 분리하거나, 뒤로 넘겨야 합니다. 뒤로 넘기는 경우에는 커버가 아닌 키보드가 손에 걸립니다. 이렇게 하면 망가질거 같아서 불안합니다. 펜을 사용할 경우에는 꼭 분리하는 것이 맞을 거 같습니다.

애증의 산물, 뉴 서피스 프로 본체입니다. 모니터 반사광이 장난 아니네요. 덕분에 사진찍기가 무척 어렵네요. 카메라 속에 제 얼굴을 보면서 깜짝 깜짝 놀랬네요.. =_=;;

samsung | SM-G935S | Normal program | Center-weighted average | 1/20sec | F/1.7 | 0.00 EV | 4.2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7:07:13 19:09:15

얼마나 기다렸던가~~!!

그런데 이 녀석 첫대면 순간에는 식겁했습니다. 문제가 있는지 제품 검사를 하는 와중에 후면에 도색된 은색의 윈도우 로고가 듬성 듬성 벗겨져 있네요 ㅠ,.ㅠ; 순간 탄식.. 그리고 갑자기 열이 팍~~!! AS각인데 어떻게 해야 하나.. 환불 해 달랠까?? 순간 오만 생각이 떠오르네요. 하지만 다행히 포장 비닐에 약간의 오염과 우연찮게 위치가 같아서 생긴 단순 에피소드.. ^^

samsung | SM-G935S | 1/60sec | F/1.7 | 4.2mm | ISO-100 | Flash did not fire

어댑터를 연결하고, 키보드 장착 후, min dp 케이블로 모니터를 연결해서 잠시 서브모니터로 사용하고, 드뎌 마지막 개봉 사진을 찍었습니다.

samsung | SM-G935S | 1/40sec | F/1.7 | 4.2mm | ISO-160 | Flash did not fire

외관은 특별히 이상이 없음에 감사하고[양품 검사 방법], 몇가지 서피스 추천 프로그램도 설치했습니다.


뉴 서피스 프로에 대한 첫 느낌은....

1. 얍삽하게 잘 빠졌다. 가볍기도 하다.

2. 키보드도 괜찮다. 다만 악세사리 치고는 좀 비싸다...

3. mini dp 포트는 좀 빡빡하다. 되도록 독으로 연결하는 것을 추천한다.

4. 모니터가 강화유리인가??? 기스나면 끝장일거 같아 강화유리 커버를 주문했다.

5. 난 서피스 펜이 필요한데, 아직도 발매 전이다. 8월 27일 뉴스로는 9월 4일 예판 시작하고 9월 중순 부터 일반 판매가 시작된다고 하니... 예약 구매를 해야지~~

6. 펜이 없어서 그런지, 타블렛 사이즈로는 좀 불편한 느낌이 있다. 세로로 쥐기에는 좀 큰 느낌이 있다. 한손으로 쥐기에는 그리 가볍지 않은 무게. 장시간 사용시 손목, 팔에 무리가 갈 거 같음.

7. 역시 간지가 중요하다. 간지는 있어 보인다. 펜이 오면 더 간지가 있을래나???

일단 개봉기는 여기까지 마치고, 조만간 사용기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동안 몇번의 골때리는 일도 있어서... 마냥 좋은 내용을 적지는 못할 거 같네요. ㅎㅎ

신고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아마존 킨들 파이어가 태블릿PC로는 최저가인 $199달러라는 가격을 내세워 출시, 예약판매를 진행하였고, 지난 11월 14일부터 배송을 시작했습니다.
예약판매는 기다리기 지루하고 - 특별히 예판 혜택이 있는 것은 아니니... ^^ - 아이패드가 있는 저로써는 굳이 필요성이 없었다고 봐야겠죠. 그렇게 잊고 살다가 배송시작이란 기사를 보다가, 가격이 궁금해서 배송대행 사이트를 찾아 갔다가, 어느 순간에 결제완료 하는 나의 모습을 보았네요. ㅠ,.ㅠ;;
(배송 및 구매대행 사이트 : http://amazonex.co.kr/shop/prd_view.php?prdcode=1109290003&catcode=&brand=&prdname=&page=1)
제 경우에는 결제 완료 후 10일정도 소요가 되었습니다. 여기보다 gs이샵인가에서는 29만원, 7일 배송도 가능하다고 하네요.(배아파서 링크는 뺐어요.. ㅋㅋ)

[사진#1] 진짜 이렇게 왔습니다. 아주 심플합니다.

[사진#2] 일반적으로 포장에 스티커를 붙이고 훼손시 불이익이 어쩌구 저쩌구 인데, 이녀석은 박스를 찢도록 되어 있네요. 안그럼 내용물을 못보네요. =_=;;

[사진#3] 애플은 양반이라는 생각을 처음 해봤네요. 내용물은 달랑 이거 두개. 하다못해 품질보증서라는 것도 없네요. 미국 구매대행이라 어댑터는 110V 입니다.

[사진#4] 구동하면 UI에 대한 설명을 해줍니다. 머 그러려니 하고 넘어갔습니다. ^^;;

[사진#5] 사이즈가 딱 시스템 다이어리 정도입니다. 회사 시스템 다이어리가 살짝 작은 느낌은 들지만 딱 들어가네요!!

[사진#6] TODAY 간지에 양면테이프로 붙였습니다. 안쪽 링에 훼손당하지 않기 위해서 어쩔 수 없는 선택?? "없어보인다"는 평판이 많지만, 당분간은 이렇게 케이스 없이 사용할까 싶네요.

[사진#7] 작은 시스템 다이어리에 쏘옥~! 괜찮네요. ^^;;

킨들파이어에 대한 첫인상

1. 기대보다 묵직하고 두껍다.
7인치에 400g 인데 느낌상 1kg은 되는 듯한 느낌입니다. 1cm가 살짝 넘는 두께도 부담스럽기도 하구요. eBook Reader로 손색은 없겠지만, 휴대성에 있어서는 그리 좋은 선택은 아닌 듯한 디자인 입니다.

2. 루팅을 하지 않으면 무용지물?
킨들 파이어를 구매하여 등록을 하면 1년간 prime회원 자격을 주는 것 같습니다.(1개월인가???) 하지만 eBook Reader 답게 eBook 외에 앱이나 동영상 컨텐츠 등의 다운로드는 되지 않습니다. 미국 계정으로 해도 소용이 없습니다. 역시 컨텐츠가 국내에 한정되어 있어서 그런 거 같네요.

3. 웬지 안드로이드 같지 않은 UI? 그래서 안정적이란 느낌?
이건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킨들파이어는 구글의 안드로이드 2.2를 os로 채택하였습니다. 그러면서 자체 런처를 사용하는데, 그래 세련되지는 않지만 웬지모를 안정감이 있습니다. 반응속도도 그리 나쁘진 않습니다.

4. MP3 플레이어로써의 UI는 꽝.. 이건 아니잖아?
킨들파이어의 외관은 상단에 스피커, 하단에 USB커넥터와 이어폰단자, 그리고 파워 버튼... 이게 전부입니다. 덕분에 심플한 디자인은 성공하였으나, 중요한 기능 중에 하나인 MP3를 사용할 경우 불편합니다. 볼륨 조절 기능이 없습니다. 덕분에 음악을 들으면서 이동할때 주위환경 대비를 위해서 항상 손에 들고 있어야 하는 부담감이 있습니다.

킨들파이어 총평

스펙이 낮다는 사람도 있지만, 동영상 플레이, 웹브라우징 등을 볼때 속도에는 별다른 불만을 갖지 않을 정도입니다. 다만 파이어의 하드웨어 스펙으로 인해 안드로이드의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로 업그레이드 못할거라는 것은 감안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신고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5개가 달렸습니다.
  1. 킨들파이어 케이스 국내기업에서 지마켓통해서 판매하네요...
    구매대행으로 해외 제품 사는거보다 싸고 훨씬 나은거 같아요...

    http://item.gmarket.co.kr/detailview/item.asp?goodscode=234676453
    • 배아픈 사이트를 발견하셨네요... ㅋㅋ
      지마켓을 통하면 평균 6.5일이라는 광속으로 배송까지 된다고 합니다.
      여기에서 함정은 평균이란 말입니다. ^^;;
      제 지인은 지금 2주째인데 아직 못받았습니다. 지난 주 금요일에 인천공항에서 통관을 한다고 했는데..
      금일 13일에 겨우 받을 듯 싶습니다.
  2. 스펙이 그다지 낮지는 않은것 같습니다. Cpu도 옵티머스3d에 쓰인놈이랑 같으니까요. 즉 아이스크림샌드위치 올릴 스펙은 충분히 됩니다. 디스플레이도 나름 lg의 ips구요 ㅋㅋ 글 잘보고갑니다
  3. 우리는 자신이 생각하는 것만큼 불행하지도 행복하지도 않다.
  4. 그런 다음 먼 길, 단계적으로는 발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데려 갈 수 없어, 다음 짧은 방법을 완료 할 수 있습니다.
secret
지난 6월 21일부터 28일까지 진행했던 넥서스원 런칭쇼가 지난 7월 10일 11시 광화문 올레스퀘어에서 100명 선개통을 하면서 진행되었습니다. 그전 7월 9일 오후부터 넥서스원 예약구매자 4000명에게 넥서스원은 발송되었습니다. 결국 7월 12일 오전 넥서스원을 사무실에서 받게 되었습니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40sec | F/2.8 | 3.9mm | ISO-100 | No flash function | 2010:07:12 10:32:52

사진#1. 넥서스원 구성품. 넥서스원,파우치,충전기,USB케이블. 아이폰 처럼 사용 설명서는 없네요.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80 | No flash function | 2010:07:12 10:34:10

사진#2. 넥서스원은 아시다시피 밧데리 착탈식. 밧데리를 빼고 보냈더군요.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8 | 3.9mm | ISO-100 | No flash function | 2010:07:12 10:34:52

사진#3. 넥서스원에 끼여 있는 16GB 메모리. 오른쪽은 USIM카드입니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100 | No flash function | 2010:07:12 10:36:05

사진#4. 밧데리 부착모습. 밧데리 하단에 SD카드와 USIM카드가 들어갑니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125 | No flash function | 2010:07:12 10:36:57

사진#5. 실행모습. 역시 AMOLED 입니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8 | 3.9mm | ISO-125 | No flash function | 2010:07:12 10:38:09

사진#6. 넥서스원 사용법 가이드. 이게 구글 계정 등록하라는 것 외엔 별게 없는 듯 합니다.


넥서스원 박스를 열어보고... 이 웬지모를 투박함이란... =_=;;
구글이 하드웨어 업체는 아니란 생각이 드는 부분입니다. 박스가 아이폰보다 크길래 먼가 있나 했는데... ^^;; 별게 없네요... 아이폰과 구성품이 거의 비슷한데 박스는 큽니다. 높이는 넥서스원 박스가 조금 낮습니다. 넥서스폰, 이어폰, USB케이블, 충전기와 품질보증서 정도? ^^;;

아쉽지만 그래서 기회일 수도...
일단 아이폰에 비해서 뇌리에 남을만한 기능은 별로 없습니다. 오히려 화면반응속도가 아이폰보다 조금 느립니다. 스크롤 기능은 당분간 아이폰 기능을 따라올 수 없을 듯 합니다.
키보드는 더 가관입니다. 조금만 빠른 속도로 타이핑을 하면 자음 등이 유실이 되기 일쑤입니다. 게다가 어설픈 2벌식이라 잘못해서 앞글자의 받침이 뒷글자로 넘어가면 백을 해도 앞글자의 받침으로 되돌아가지 않습니다. 그래서 앞글자까지 재타이핑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데 조금 빨리 치면 자음 등 유실.. =_=;;; 그래서 적응한 것이 한손으로만 타이핑을 하는 것입니다. ㅠ.ㅠ;;

그래도 앱 실행속도는 안정적이고 빠릅니다. 아이폰3GS에 뒤지지 않는 속도감을 느낍니다.

LCD는 AMOLED로 참 선명하네요. 해상도가 좋으니 작은 글씨도 참 이쁘게 잘 나옵니다.

"어랏?!! 근데 이게 머야? 이어폰 리모콘에 음량(볼륨) 조절 기능이 없네?" 이런 한국 핸드폰 이어폰에 리모콘이 있을 경우에는 디폴트로 거의 있는 녀석이 없다니... 이 황당함이란...

"넥서스 투"를 출시하지 않을 거란 말을 들은 시점에서 "왜 샀냐?" 라는 반응들을 많이 보입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국내 안드로이드폰을 살 경우 내년에 3.0 업글이 가능할까 하는 질문에 대한 답변입니다. 안될 가능성이 약 80% 이상입니다. 아픈 현실이죠... 그렇다면 구글이 만든 안드로이드는 이른바 구글폰에는 최적화되지 않았을까 하는 막연한 기대감이라 할까요?? ^^;;

부디 광고로만이 아닌 명실상부한 아이폰 대항마의 스마트폰의 바른 출시를 기대하면서 이만 정리합니다. 아으~ 졸려라..

신고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3개가 달렸습니다.
  1. 안드로이드는 아직도 연습게임중이라는 증거입니다.
    사실 팔아서는 안될 물건을 억지로 팔고 있다고 봅니다.

    자동차로 보면 한번씩 엔진이 멈추기도 하고 시동이 안걸리기도 하는
    그러한 결함이 있는 자동차로 비유할 수 있다고 봅니다.

    어떻게 보면 소비자를 속이는 행위를 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팔아서는 안될 물건을 눈속임으로 팔고 있는 행위와 다를바 없습니다.
    • 꼭 그렇게 만은 보지 않습니다.
      UI 전체가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데...
      기대 이하의 반응에 대한 부분이고
      이런 부분은 개발자의 입장으로써는 개선의 여지가 있고,
      그로 인해 앱들은 좋은 위치를 차지할 듯 한 느낌도 있습니다.
      아이폰에 비해서 아쉽다는 거지, 그 영향력은 향후에 나타나지 않을까 싶습니다. ^^;;
    • 썸바디헬프미 2010.12.25 10:29 신고
      넥서스원이 출시된지 꽤 지난 지금 아마 사용자분들도 이제 최적화 시키면서 삼지스보다 떨어진다 아직 개발중이다 라는말은 함부로 못할겁니다.
secret
아이패드를 처음 애플스토어에서 구매하려고 할때, 케이스와 독을 추가로 신청했습니다. 아이패드는 2주 뒤 발송이고 케이스는 전량 매진으로 5월 초에 발송이 가능... 남은 것은 독 하나만... 외로이 한국행 비행기를 타고 왔네요. ^^;;
(아이패드는 구매대행을 통해서 다시 구매, 케이스는 아이패드 취소하면서 카드 결제 문제가 있어서 얼떨결에 취소... -_-;;)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Spot | 1/60sec | F/2.8 | 3.9mm | ISO-92 | No flash function | 2010:04:27 11:52:29
팩킹을 뜯기전 박스. 아이폰보다 작은 크기.. 의외였네요.
가격이 $29 저가라 관세나 부가세 없이 추가 운임료 $12 정도를 추가하면, 미국 제품을 집에서 받아볼 수 있네요. 참 좋은 세상입니다. 애플하면 이제 화이트가 연상이 됩니다. 맥북프로, 맥북에어, 아이맥 등은 이제는 알루미늄의 그레이 이면서도 아직은 맥북의 화이트가 연상되는 이유는?? ^^;;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60sec | F/2.8 | 3.9mm | ISO-106 | No flash function | 2010:04:27 11:53:31
투명 비닐에 둘러쌓인 독과의 조우
생각보다 작은 박스에서 작고 묵직한 - 아이패드 받침이라 무게감이 있어야 했던 듯 싶네요 - 녀석이 모습을 드러내다.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76 | No flash function | 2010:04:27 11:55:24
아이패드 장착 모습.
독은 굳이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만, 바닥에 뉘여 놓고 들여다 보면 저 같이 거북목 증후군이 있는 사람은 목이 종종 땡겨 옵니다. 보기엔 좀 편하더군요.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Average | 1/15sec | F/2.8 | 3.9mm | ISO-81 | No flash function | 2010:04:27 11:55:43
아이패드 장착 옆모습
별거 없습니다. 묵직한 플라스틱 묶음? 디자인이 눈에 띄게 이쁜 것도 아니고... 충전케이블 연결할 수 있도록 하는 커넥터 단자 하나, 라인 아웃단자가 하나 더 있다는 것은 눈에 뜨임. 역시 그냥 커넥터만 연결하기엔 좀 아쉬웠나 보지요? ^^;;

5만원의 값어치가 있는 제품일까?
애플의 제품은 대부분 이유가 있습니다. 특히나 애플이 직접 판매하는 제품은요. 독 역시 그렇습니다. 아이패드... 700g도 안되는 몸무게지만, 오랫동안 들고 있기는 좀 부담스럽습니다. 묵직하거든요.

그리고 화면이 큰 제품이라 어디에 거치할만한 곳도 마땅치 않습니다. 그러다 보니 뉘여 놓구 보는데... 이거 생각보다 불편합니다. 가끔 쳐다 보는 것은 괜찮지만요... ^^;; 요긴한 물건이기는 합니다.

다만 애플, 소니의 제품이 그렇듯 가격이 문제입니다. 이 평범한 커넥터를, 배송비 포함 가격 5만원 정도에 사는 것이 맞냐는 겁니다. 그나마 국내에서 팔면 이것만큼 하던지 조금 더 하든지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런거 하나씩 사재다가 허리 휠라... ^^;;
신고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