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랩 13065H


개인적으로 직업이 개발자이다 보니 개발환경은 대부분 듀얼 모니터를 사용해서 개발을 하고 있습니다. 창을 꽤 많이 띄우다 보니, 메모리도 되도록 빠방한 개발환경을 갖추려고 노력합니다.

지금은 git이나 웹하드 등으로 개발환경을 맞추고 있지만, 여전히 개발 연속성을 위해서 노트북을 주로 활용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노트북의 단점 중에 하나가 좁은 화면입니다. 그래서 모니터 하나 더 있었으면 하지만, 가격이나 휴대성 등의 문제로 듀얼 모니터 환경을 갖추는 것이 쉽지 않습니다.

그러던 와중에 괜찮아 보이는 서브 모니터인 "온랩 1305H" 관련 기사를 보고 제품을 만져 보았습니다.

스펙 자체가 무척 매리트가 있습니다. 7mm 두께에 685g 무게라니!!!! (홈페이지)

미려한 화면의 해상도가 1920 x 1080, 시야각은 178도로 갤러리 사진은 멋져보입니다. ^^

좋은 정보의 리뷰는 이곳에서 확인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베타뉴스 리뷰 확인)

3일 사용하면서 체험한 내용을 단점 위주로 적어 봅니다.

1. HDMI만 지원하는 케이블. 최신 노트북에는 어떡하나?

현재 보유 중인 노트북인 MS 서피스북2, 맥북프로 2015 rate 입니다. 맥북프로의 경우에는 좀 오래된 모델이라 HDMI 포트가 존재합니다만, 서피스북2는 외부 모니터용 포트가 따로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냥 USB 포트만 존재합니다. 외부 모니터가 연결되는 서피스 독도 mini DP 포트만 존재합니다. 다행히 젠더 케이블이 있어서 mini DP - HDMI 케이블을 연결해서 사용 중입니다.

현재 슬림화된 노트북의 경우에는 점점 usb단자만 남기고 있는 추세라, HDMI 만을 제공하니... 좀 난감하네요.

2. 불안한 커버 스탠드, 나만 그런가?

함께 제공되는 하드케이스형 커버스탠드는 제법 튼튼해 보이면서도 가볍습니다. 2단 각도 조절하는 뒷면 지지대의 경우에는 자석을 사용하여 부착이 되도록 한 것은 좋습니다. 그런데 이게... 가벼워서 그런지 힘이 없어 보입니다. 세로로 세우는 경우, 종종 휘청거립니다. 그래서 깨지거나 하지는 않겠지만, 쓸데없이 깜짝 놀래는 경우가 있네요.

3. 품위있는 버튼 디자인의 위치, 세로모드에서 전원이 꺼지는 경우

윈도우의 세로 모드는 시계 반대 방향으로 기울어 집니다. 하지만 모니터를 시계 반대 방향으로 돌리면, 모니터가 꺼지네요. 모니터 좌측에 전원버튼이 있기 때문인데, 그것도 정 중앙에 있습니다. 커버 케이스 하단 가운데는 고무로 살짝 튀어 나와 있어서 전원 버튼과 만나기 좋은 위치라, 돌리는 순간 꺼집니다. 이건 처음에만 겪을 수 있는 소소한 에피소드? 입니다.

4. 개인적인 취향. 세로 모드로 보는 경우 해상도의 아쉬움. 1080...

문서 작업은 딱 좋습니다. 다만, 웹서핑을 경우에는, 요새 웹페이지 가로 사이즈가 1200 이상으로 잡은 경우가 많아서 오른쪽이 짤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웹서핑시에는 약간 불편함을 감소해야 합니다.

5. 약간 부담스러운 가격. 가격대비 성능이 좋은 건가?

현재 시중에서 35만원 정도에 팔리고 있습니다. (다나와 최저가 확인)

과연 그 가격에 살만한 물건인가? 하는 고민은 계속 남네요. 다만, 이 정도 가격의 제품군에서는 단연 괜찮은 장점이 있어 보이는 제품입니다. 

비슷한 제품군에서 장단점을 잘 비교해 보시고 구매 하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맥 초보자로 벌써 1년 가까이 되어 갑니다. 맥미니 > 맥북프로 > 맥북에어 까지 이것 저것 체험하면서도 여전히 모르는 것이 많고, 그러다 보니 불편한 것이 많습니다. 아이폰 앱을 개발하겠다고 하는 동기가 아니었다면 그저 단순하게 IBM PC에 윈도7을 설치하고 Visual C++, 윈도우 모바일(폰) 개발에 전념하고 있을 겁니다.. ^^;;

그러던 중, 지난 4월에는 아이패드를 질렀습니다. 가장 큰 이유 중에 하나는 아이패드를 소개하면서 나온 앱 중에 iDisplay라는 앱 동영상이 눈길을 끌었기 때문입니다.


현재 맥북에어의 좁은 모니터를 넓혀줄 수 있다는 점이 눈길을 끌었고, 잘하면 아이패드도 애플의 킬러 디바이스가 되겠다는 생각을 지름신?이 저에게 알려 줬고 그 틈을 노렸습니다. 그렇게 아이패드를 우여곡절 끝에 구매하고 받자 마자, 곧바로 iDisplay 앱을 질렀습니다. 100만원 아이패드에 비하면 5천원 앱은 아무것도 아니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


그러나 실망이었습니다. 이유는 반응속도 입니다. 약 3초 이상 반응속도가 느렸습니다. ㅠ,.ㅠ;;; 도저히 사용이 불가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게 한달여가 지났습니다. 실제 xcode에서 개발을 하다 보니, 기존 참고할 소스 확인하기에는 제 맥북에어가 좁았습니다. 다시 iDisplay를 설치하고 연결을 하니, 오호 그동안 반응속도가 좀 빨라 졌습니다. 그나마 위안을 가지고 그렇게 만족을 하면서 사용하던 차에, 사무실 동료가 Air Display라는 앱을 소개 받았습니다.

이녀석은 $9.99로 iDisplay 보다 두배나 비싸더군요.

iDisplay. $4.99
개발사 홈페이지 : ShapeServices
앱 다운로드 : iTunes
장점
- 아이폰, 아이패드 어플이 존재
-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
단점
- 반응속도가 개선되었으나, 아직 느림


Air Display, $9.99
개발사 홈페이지 : Avatron Software
앱 다운로드 : iTunes
장점
- 반응속도가 상대적으로 빠름
- PC에서 어플을 실행할때만 서브모니터를 연결함.
단점
-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

일단 저는 iDisplay 보다는 두배나 비싸지만 Air Display 에 손을 들어주고 싶습니다. 그것은 무엇보다도 반응속도의 빠름과 서브모니터를 연결시에만 확장해주는 기능이 마음에 드네요. 기존 iDisplay 를 사용할 경우 서브모니터가 연결되지 않더라도 리소스에 잡혀 있어서 마우스 포인터가 종종 사라지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

아무리 좋은 아이패드라고 하더라도 업무시간에는 쓸데가 없습니다. 쓸데가 없다기 보다는 아직 쓸일이 그리 많지 않습니다. 이런 경우 아무리 밧데리가 10시간이라고 한들 무슨 소용입니까? ^^;;

iDisplay가 됐건 Air Display가 됐건 아이패드를 서브모니터로 활용할 경우에 동영상을 본다든가 하는 미려한 작업은 아직 무리가 있습니다. 다만 단순하게 확장해서 텍스트 뷰어나 개발자의 경우 소스 코드 페이지를 몇개 이쪽으로 옮겨서 디버깅을 하거나 참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

Apple | iPhone 3GS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8 | 3.9mm | ISO-125 | No flash function | 2010:05:26 14:27:56

저는 Mixero라는 트위터 클라이언트와 네이트온을 실행해 놓고 있습니다. xcode를 실행할 경우에는 참조할 코드를 이쪽으로 옮겨 놓구 사용하기도 합니다. 회의시에는 구글 캘린더와 동기화 하여 스케줄을 관리합니다. 아이패드도 슬슬 업무용으로 전환할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만들어서 이녀석과 친해지시길 바랍니다. ^^;;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 하나 달렸습니다.
  1. 좋은 후기 잘 보았습니다.

    iDisplay 와 AirDisplay 중에 고민하고, 여러 동영상을 보았는데 실제 구동하는 동영상 보다는 '간단하기 그지 없는' 기능들을 맛뵈기 식으로 보여주는 것에 좀 아쉬운 구석이 있기는 합니다.
secret
아이패드 관련 기사들이 국외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속속 들어오고 있네요.. ^^;;

1. camera A($1), camera B(free)
아이패드가 안타까운 것이 카메라가 없다는 것입니다. 아이폰이 각광을 받은 이유 중에 하나가 사진을 찍어서 바로 올릴 수 있다는 점이었는데요. 이게 없으니 앙꼬없는 찐빵이라고 할까요?

아이폰으로 이 단점을 보완할 수 있습니다! camera A($1), camera B(free) 앱을 각각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설치하면 된다고 합니다. ^^;;

 
1달러로 카메라 한번 만들어 볼까요?

관련 기사 : http://vodafonemobileiphonerepairunlock.wordpress.com/2010/04/08/ipad-camera-app-makes-3gs-iphone-its-wireless-camera/

2. 아이패드를 무선모니터로, iDisplay ($4.99)
아이패드를 보면 볼수록 물건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동시에만 사용할 것 같은 이녀석을 서브모니터로, 그것도 무선 서브모니터로 활용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iDisplay app을 사용하면 된다고 합니다. 물론 아이폰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크기가 너무 차이가 나서... 아이폰에 한번 사용해봐야 겠네요.. ^^;;


아직 버그가 있는 v0.1 이라고 합니다. 주목할 만한 앱임에는 틀림없습니다. ^^;;

관련 기사 : http://kr.engadget.com/2010/04/06/idisplay/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