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3Gs 때도 그렇드니 , 결국 아이폰4도 다음달 폰이라는 누명을 또 쓸 것으로 보입니다. 이유는 이번 6월 24일 출시하기로한 아이폰4가 아이폰3Gs 예약판매 수량의 10배, 첫날 60만대 정도가 예약판매 되었고, 이로인해 독점공급업체인 AT&T의 전산장애 발생 등등의 악재의 연속으로 인해, AT&T는 급기야 추가 주문을 더이상 안받겠다고 합니다.

그리고 6월 24일 출시일을 7월 2일로 연기, 그리고 또다시 7월 15일로 연기하겠다고 발표했다고 합니다. 아직 애플스토어에서는 예약판매가 가능합니다. 물론 배송시작일은 7월 14일 부터 나간다고 합니다.

덕분에 애플의 주가는 연일 상승세라고 하는데요...

미국 출시일이 연기되면 2차 판매대상국이었던 한국은 어떻게 하라는 말인지 참... 다음달 폰이 다다음달 폰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아이폰4를 기다리는 분들께는 참 안타까운 소식이 되었네요. ㅠ,.ㅠ;;

관련 뉴스 : "또 '다음달'된 아이폰4"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0061806564930456
신고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
어제는 지인을 통해서 아아폰 요금을 들었습니다. 기기대금은 약 20여만원에, 기본통화요금 7만원대 상품으로 9월경! 3GS 출시라는 구체적은 것이 있습니다. 물론 이런 추측은 이미 오래 전에 나왔었죠?? ^^;;

오늘 발표된 내용 중에서 하나! 출시 지연에 관련된 소식이 있습니다.

무슨 내용이냐면, 이미 아이팟터치에서 사용 중인 기능이지만 GPS 기능으로 자신의 위치를 추적하는 이른바 LBS(위치기반서비스) 서비스 문제입니다. 진짜 GPS 위성 통신을 한 것은 아니고 주위 네트웍 AP 거점을 기준으로 위치를 계산 하는지 조금씩 틀리더군요. 이 허접한 서비스가 문제가 됐습니다.

이 무슨 말인고 하니, 이미 사용중인 아이팟터치의 경우에는 사용자가 불분명한 대상이지만, 아이폰은 폰번호에 따른 사용자 식별이 가능하기 때문에 개인정보에 대한 문제가 걸리고, 또 이 서비스를 위해서 기지국에 대한 정보를 애플 본사로 보내야 한다는 것입니다. 왜 보내냐구요? ^^;; 바로 구글맵 서비스를 위해서 입니다. 맵에 현재 위치를 찍어야 하니까요.. ^^;;

개별적인 서비스로는 별문제가 없지만, 이를 이용해서 주위 식당정보 제공 등의 위치기반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이 서비스를 빼든가, 아니면 위치기반서비스 제공 사업자 등록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부분에 대한 조율로 또다시 아이폰 출시는 연기되는 것일 것이라고 말을 하네요. 별별 암초를 만나면서 힘들게 가는 아이폰 출시...

무슨 양파껍질 까는 것도 아니고... 하나 해결하면 하나 나오고... 누가 일을 진행하는 거야?? =_=;; 너무 힘들다.. 힘들어..

관련기사 :  http://it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438065&g_menu=020300


신고

WRITTEN BY
비트센스
뷰파인더로 보는 프로그래머의 세상 페이스북 @bitsense 트위터 @picory 스카이프 picory MSN drawhalf@dreamwiz.com

받은 트랙백이 없고 , 댓글이 없습니다.
secret